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영국서 외교장관 회담…한반도 비핵화 협력 약속 재확인(종합)

송고시간2021-06-13 09:29

댓글

글로벌 백신 보급·미얀마 공조 심화키로·한미일 협력도 강조

지난 3월 블링컨 방한시 한미 외교장관 기자회견 모습
지난 3월 블링컨 방한시 한미 외교장관 기자회견 모습

[연합뉴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김동현 기자 = 정의용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2일(현지시간) 영국에서 회담을 하고 한미동맹과 북한 비핵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담은 주요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영국 콘월에서 열렸다. 한국은 의장국 영국의 초청을 받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미국 국무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정 장관과 블링컨 장관은 한미동맹이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 또 이를 넘어서서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linchpin·린치핀)임을 재확인했다.

두 장관은 또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포함한 광범위한 이슈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 간 긴밀한 협력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양국 장관은 공유 가치를 증진하고 현재와 미래의 도전과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한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미얀마 사태를 포함해 역내 안정에 중요한 문제를 대처하기 위해 다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한국 외교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양 장관이 백신, 첨단기술·공급망, 원자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후속조치를 충실히 이행해 한미 정상회담 성과를 구체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 장관은 특히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여를 계기로 미얀마 문제, 전 세계 백신 보급 등 주요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한미 공조를 심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견인하기 위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또 한미일 3국 간 협력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