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현희,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직무회피' 안할듯

송고시간2021-06-13 16:05

댓글

"회피 조치 대상 아니다"…野, 공정성 우려 속 반발 가능성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국민의힘의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 의뢰에 대해 직무회피를 하지 않고 직접 조사단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법률상 전 위원장이 조사에서 빠질 근거가 없다는 이유에서지만, 국민의힘에서는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는 반발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 위원장은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법률상 저는 직무회피 대상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제가 기관장으로서 역할을 다하는 것이 원칙에 맞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는 직무를 회피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자신이 민주당 출신인 만큼 2년 이내에 재직한 법인이나 단체 관련 직무는 회피하도록 한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랐던 것이며, 국민의힘 전수조사의 경우와는 다르다는 것이 전 위원장의 설명이다.

전 위원장은 "제가 참여한다고 해서 불공정할 것이라고 걱정한다면 그런 일은 일절 없을 것이라고 단언한다. 민주당 조사 때와 똑같은 잣대로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도 "기관장의 전직을 이유로 조사도 하기 전에 불공정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오해와 불신을 야기할 우려가 있다"며 "권익위는 철저하게 객관적으로 조사에 임할 테니 믿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에서는 전 위원장이 조사에 참여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전 위원장은 정의당·열린민주당 등 비교섭 5당의 전수조사 의뢰에 "오해의 소지가 없어야 한다"며 직무 회피를 했는데, 유독 국민의힘 조사에만 빠지지 않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말도 야권에서 나온다.

한편 권익위는 오는 21일로 예정된 전원위원회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대상 부동산 전수조사 건을 의결한 뒤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