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교차관 "한국 참여한 G7 회의선 중국문제 논의 없어"

송고시간2021-06-14 11:43

댓글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021년 4월 27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한중일 3국 협력 국제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14일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중국 문제를 거론한 것에 대해 "G7과 한국, 호주, 인도, 남아공 등 초청국과의 세 차례에 걸친 회의에서는 그런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최 차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미중 갈등에서 G7이 미국을 밀어주면서 한국의 입장이 더 난처해지는 게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G7 회원국이 아닌 한국은 이번 정상회의에 초청국으로 보건, 기후변화·환경, 열린사회와 경제 등 3개 확대회의에만 참여했기 때문에 중국 인권 등을 비판한 G7 공동성명과는 무관하다는 설명이다.

최 차관은 "미국은 우리나라 유일한 동맹국이고 한미동맹은 우리나라 외교안보정책의 근간"이라며 "그런데 동시에 중국은 우리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최대 교역 상대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이런 기조하에서, 국제사회에서 중국에 관한 논의가 종종 있긴 한데 관련 논의가 있는 경우 일관성 있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G7 공동성명과 달리 한국 등 초청국도 이름을 올린 '열린사회' 공동성명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강조하지만, 중국 국가명을 명시하지 않았다.

최 차관은 일본 도쿄올림픽 지도의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 "쉽지 않겠지만 계속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를 두고 일본과 양자협의체를 구성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과도 어떤 형태로든 양자 접촉을 한다는 것은 저희 입장인데 일본이 저희한테 충분히 정보제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간 일본은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안전성 검증을 추진해왔지만, 정부는 IAEA와 별도로 추가 정보 제공을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외교 채널을 통해 일본 측과 양자협의체 구성,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으며 최근 정부 차원에서 공식 제안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