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학력부진 대응에 지자체도 참여해야"

송고시간2021-06-14 15:47

댓글

(오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회장 곽상욱 오산시장)는 14일 학생들의 기초학력 부진에 따른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데 지방정부도 참여하게 해달라고 교육부에 촉구했다.

혁신교육지방협의회 성명
혁신교육지방협의회 성명

[오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교육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보면 코로나 사태 이후 학생들의 학력 저하가 공식 확인됐다"며 "지방정부는 혁신교육지구와 마을교육공동체 등 다양한 협력사업을 하는 만큼 학력 회복을 위한 대응책 마련에 협의회도 참여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어 "교육부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교육 회복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으나 이 과정에 혁신교육 주체인 지방정부를 배제한 것은 유감"이라며 "기초학력 미달 문제는 학교 담장 안의 논의만으로는 해결책이 나올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지난해 말 기준 고2와 중3 전체 학생의 약 3%를 표집으로 국어, 수학, 영어 학력을 조사한 학업성취도 평가를 해 그 결과를 이달 2일 발표한 바 있다.

평가 결과,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큰 폭으로 오르는 등 주요 과목 학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교육부는 등교수업 확대에 나서는 한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제안한 '(가칭)교육 회복 종합방안(프로젝트)'을 추진해 이달 말 대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2018년 구성된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에는 전국 63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