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 '독도방어훈련 빌미 한일 정상회담 일방 취소' 부인

송고시간2021-06-14 17:54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지난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약식 회담을 하기로 양국 정부 차원에서 합의했다가 일본이 일방적으로 취소했다는 한국 외교부 당국자의 발언에 대해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14일 반박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에 "보도 내용을 잘 알고 있다"면서 "사실에 반할 뿐만 아니라 일방적인 주장을 한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즉시 한국 측에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가토 장관은 이번 G7 콘월 정상회의에서 스가 총리 일정 등의 사정으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이 한국 외교부 당국자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함에 따라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은 문제를 놓고 양국 간의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이 약식 정상회담을 열기로 잠정 합의한 상태였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 당국자는 "가까운 이웃인 일본과의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못한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며 "일본 측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한국의) 동해영토 수호훈련을 이유로 실무차원에서 잠정 합의했던 약식회담마저 끝내 응해 오지 않은 것은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 해군과 해경 함정 및 항공기 등이 참가하는 독도방어훈련인 동해영토 수호훈련은 198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에 진행된다.

올 상반기 훈련은 이번 주 열릴 예정이다.

한편 가토 장관은 이번 독도방어훈련에 대해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거나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히 일본 고유 영토임을 고려할 때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그는 지난 11일 주일한국대사관과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한국 정부에 강력히 항의하고 훈련 중단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한국이 독도방어훈련을 강행할 경우의 대응을 묻는 말에는 "현시점에서 그것 이상으로 밝히는 것은 삼가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무라타 사키코 통신원)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