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스트리아 기자가 묻고 총리가 답하다…"韓 코로나대응 성공"

송고시간2021-06-14 21:43

댓글

오스트리아 대통령 "韓, 세계 챔피언"

문대통령 "정치가 방역·접종 좌우해선 안돼"

공동기자회견하는 문 대통령
공동기자회견하는 문 대통령

(빈[오스트리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빈 총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와 확대회담을 마친 뒤 회담 결과 관련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6.1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한국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챔피언으로 알려져 있다. 국경을 개방하는데 경제적으로 큰 타격이 없다. 오스트리아는 무엇을 배워야 하나?"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의 14일(현지시간)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스트리아 기자가 쿠르츠 총리에게 즉석에서 던진 질문이다.

쿠르츠 총리는 "아시겠지만, 한국은 이 부분(코로나 대응)에서 성공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한국이 적용한 데이터 수집·분석 기술이 코로나 팬데믹 극복에 도움이 됐다"며 "미래 기술과도 연결된 건강·보건 분야의 데이터를 활용한다면 한국처럼 성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쿠르츠 총리는 질의응답에 앞선 모두발언에서도 "문 대통령께 축하드리고 싶은 게 있다"며 "한국은 매우 성공적으로 코로나 팬데믹을 극복하고 있다"고 찬사를 건넸다.

그는 "한국은 국경을 개방하는 중에도 유럽처럼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고 한다. 대단한 성과"라고 거듭 호평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 기자의 질문에 '방역 모범'이라는 평가에 이른 3가지 비결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방역·접종은 의학·과학적 의견에 따라 판단돼야지, 정치가 좌우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 착용 같은 국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또 ICT(정보통신기술) 등 진보된 기술을 활용해 확진자 동선·접촉자를 빠르게 파악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다만 개인정보를 최대한 보호하는 가운데 방역에 필요한 범위에서만 정보를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정책으로 국경·지역 봉쇄 없이 성공적으로 방역을 할 수 있었고, 그 덕분에 경제적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한국은 코로나를 물리치는 데 세계 챔피언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한국의 GDP(국내총생산)는 앞으로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한-오스트리아 정상 공동기자회견

(비엔나[오스트리아]=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대통령 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 참석,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1.6.14 cityboy@yna.co.kr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