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머스크, '소득세 쥐꼬리' 지적에 "마지막 남은 집도 팔겠다"

송고시간2021-06-15 04:18

댓글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남아있는 집 한 채도 팔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머스크는 1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마지막으로 남아있는 집을 팔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미국 경제 매체들은 머스크를 포함한 미국 갑부들이 쥐꼬리만 한 소득세를 냈다는 보도가 나온 뒤에 머스크가 이러한 내용의 트윗을 올렸다고 전했다.

미국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는 지난 8일 미공개 국세청(IRS) 자료를 분석해 머스크 등 미 최상위 부자 25명의 자산이 2014∼2018년 4천10억달러(448조원) 불었지만 같은 기간 납부한 연방소득세는 136억달러(15조원)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프로퍼블리카에 따르면 2014∼2018년 머스크 재산은 140억달러(15조6천억원) 늘었으나 연방소득세 납부 규모는 4억5천500만달러(5천91억원)에 불과했다.

머스크는 이러한 보도가 나오자 지난 9일 트위터에 글을 올려 지난해 캘리포니아주에서 소득세율이 낮은 텍사스주로 이사했지만, 캘리포니아주에서 벌어들인 소득에 대해선 주(州)소득세를 계속 납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자신이 보유한 주택은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 지역에 있는 집 한 채뿐이라고 공개했다.

이어 머스크는 이날 트윗을 통해 이 집도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가 과거 자신의 재산을 둘러싼 비판을 피하고자 캘리포니아주 주택 2채를 판 적이 있다며 이번에도 소득세를 거의 내지 않았다는 보도가 전해지자 마지막으로 남은 집도 팔겠다고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현재 자신이 설립한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집을 임대해서 사용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