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커지는 미 인플레 우려…JP모건 CEO "지속적일 가능성 높다"

송고시간2021-06-15 06:02

댓글

다이먼 "금리인상 예상 현금 비축"…뉴욕연은 기대인플레 8년만에 최대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물가 급등세가 일시적일 것이라는 당국의 낙관적 기대와 달리 인플레이션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14일(현지시간) 모건스탠리 주최 원격 콘퍼런스에서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인 것 이상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생각해 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높은 물가상승률 때문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올려야 할 가능성이 있다고 다이먼 CEO는 진단했다. 따라서 당장 투자에 나서기보다는 현금을 비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여러분이 우리 대차대조표를 본다면 5천억달러(약 559조5천억원)의 현금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는 더 높은 금리에서 투자할 기회를 기다리면서 점점 더 많은 현금을 쌓아두고 있다"고 말했다.

다이먼 CEO는 "금리가 올라가고 물가상승률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우리는 그런 일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월가의 왕'으로 불리는 다이먼 CEO의 관측은 최근 빠른 속도로 치솟는 물가 움직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부터의 정상화 과정에서 촉발된 일시적인 현상이냐, 아니면 지속적인 흐름이 될 것이냐를 놓고 전문가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나왔다.

연준 고위 관계자들은 인플레이션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며 진화에 나서고 있으나, 도이체방크와 일부 월가 인사들은 연준이 인플레이션 위험을 무시하고 있다고 경고한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억만장자 헤지펀드 운용자인 폴 튜더 존스는 이날 CNBC에 출연해 연준이 이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도 고물가 위험을 무시할 경우 "인플레이션 관련 거래에 강하게 베팅하라는 '그린라이트'가 켜지는 것"이라며 원자재, 가상화폐, 금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뷰 방영 직후 비트코인 가격이 코인당 4만달러 선을 재돌파하기도 했다.

소비자들의 기대 인플레이션도 높아지는 추세다.

뉴욕연방준비은행의 5월 여론조사 결과 미 소비자들은 향후 3년 동안 물가가 3.6%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3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1년간의 단기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4.0%로 뉴욕연은이 2013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높았다.

5월 미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0% 급등했다는 노동부 발표에 이어 물가 오름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시장 전망까지 나와 오는 15∼16일 FOMC를 앞둔 연준의 고민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뉴욕연은 조사 결과와 별개로 물가 우려가 다소 약해졌음을 시사하는 지표도 많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미시간대 6월 소비자태도 조사 결과 향후 5∼10년 기대인플레이션은 전월 3.0%에서 2.8%로 소폭 하락했다.

10년물 미 국채와 물가연동채권의 금리 차이로 측정하는 10년 기대인플레이션율(BEI)도 5월 중순 2.56%까지 올랐다가 이날 현재 2.35%로 내려왔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