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국힘, '감사원 의뢰쇼' 하더니 권익위 요청서 달랑 1장"(종합)

송고시간2021-06-15 18:24

댓글
감사원 입장 자료 들어보이는 윤호중 원내대표
감사원 입장 자료 들어보이는 윤호중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감사원 의뢰 관련 감사원 입장 자료를 들어보이며 발언하고 있다. 2021.6.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요청한 국민의힘에 "요청만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것"이라고 맹공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권익위에 제출한 서류는 요청서 달랑 1장 밖에 없었다"며 "의원 본인들의 개인정보이용 동의서조차 제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것인지 아니면 실제로 요청은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권익위가 17일까지 의원은 물론 직계존비속 개인정보이용 동의서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하니 이에 응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지난 3월에 이미 102명 의원 전원의 전수조사 동의를 받았다고 말했는데 이게 거짓은 아니었는지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용빈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강제조사권이 없는 권익위는 개인정보활용동의서 없이는 전수조사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국민의힘이 동의서를 첨부하지 않은 행태는 전형적 꼼수이자 명백한 국민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감사원 조사의뢰 쇼'를 벌인 바 있다"며 "그런데 이번엔 곳간 조사를 맡겨놓고 열쇠를 주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미루려는 이유는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보유 현황을 보면 잘 알 수 있다"며 "2020년 12월 기준 국민의힘 의원 102명 중 절반 가량인 43명이 다주택자"라고 밝혔다.

그는 "24.5%인 25명이 소위 강남 3구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 내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의원은 무려 전체 의원의 86%인 88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