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우 진아림이 청부폭력" 고소…진씨, 무고로 맞고소

송고시간2021-06-15 17:38

댓글
배우 진아림이 공개한 진단서
배우 진아림이 공개한 진단서

[진아림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배우 진아림(32·본명 박세미)의 갑질을 폭로하고 나서 진씨의 사주를 받은 이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30대 남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30)씨는 특수상해 교사 내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교사 혐의로 진씨를 이날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그는 "진씨 지시를 받고 범행을 했다"면서 남성 3명도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지난달 28일 오전 2시 30분께 강남구 삼성동 인근에서 차에 타고 있다가 이들 3명 중 1명으로부터 폭행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었다. 나머지 2명은 망을 보는 등 가담했다"며 차량도 일부 파손됐다고 주장했다.

사건 전까지 본 적도 없는 이들 3명이 주먹을 휘두른 배경에 진씨가 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그는 지난달 24일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주점에서 진씨가 '연예인 무료 협찬'을 요구한 것을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보복에 나선 것이라고 했다.

A씨는 "진씨는 폭행 사건 이후 페이스북 등에서 고소인에 대한 모멸적인 표현을 썼다"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도 처벌해 달라고 주장했다.

진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폭행 사주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서울 수서경찰서에 A씨를 무고는 물론 공갈·협박·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오히려 자신이 A씨 측의 의혹 제기와 협박 등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소 내용을 검토한 뒤 양측을 차례로 불러 수사할 방침이다. 2012년 데뷔한 진아림은 영화 '엄마 없는 하늘 아래'(2016) 등에 출연했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