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천 수녀원서 갓난아기 버려진 채 발견

송고시간2021-06-15 17:14

댓글
신생아 환자
신생아 환자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 한 수녀원 앞에 갓 태어난 남자 아기가 버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부천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7시 59분께 부천시 소사동 한 수녀원 앞에 갓난아기가 버려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울음소리를 듣고 아기가 버려져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119구급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기는 이불에 싸여 수녀의 보호를 받고 있었다.

아기는 탯줄이 잘려있었으며 산소 부족으로 입술, 손, 귀 등이 파랗게 보이는 청색증 증상을 보였다. 그러나 맥박과 호흡은 양호한 상태였다.

아기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모가 이 아기를 유기한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며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