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아, 우버와 파트너십 구축…"유럽 내 전기차 보급 확대"

송고시간2021-06-16 09:07

댓글
니로 전기차
니로 전기차

[기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기아[000270]가 글로벌 차량 공유업체 우버와 손잡고 유럽 내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기아는 니로 EV 등 자사 전기차 특별 구매 혜택을 유럽 내 우버 드라이버에게 제공하는 전기차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아는 유럽 약 20개국의 우버 드라이버에게 전기차를 공급하며 우버와의 전략적 제휴를 지속적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아는 지난해 1월 중장기 전략인 '플랜 S'를 발표하며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해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30년까지 연간 88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해 전체 판매에서 친환경차의 비중을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우버는 2025년까지 1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운영하고,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 없는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런던, 파리, 베를린, 암스테르담, 브뤼셀, 마드리드, 리스본 등 유럽 7개 주요 도시에서 운행하는 우버 차량 중 절반을 전기차로 전환할 계획이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은 "우버와의 전기차 파트너십 체결은 이산화탄소 배출 없는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니로 EV 등 기아의 첨단 전기차를 우버에 제공하는 것을 시작으로 공해와 소음 없는 도로 및 도심환경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e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