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상의 간부 2명 면직 논란…회장 선거 과열 후유증?

송고시간2021-06-16 16:03

댓글

새 회장 선출 후 '선거 개입' 이유로 해임 처분

해당 간부 "보복성 인사, 짜맞추기 감사와 징계"

상의 "선거 중립성 훼손 부정 개입…일벌백계"

부산상공회의소
부산상공회의소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상공회의소 실·본부장급 간부 2명이 상의 회장 선거에 개입했다는 이유로 면직돼 논란이 일고 있다.

면직된 간부들은 상의 의원과 회장 선거 업무를 공정하게 처리했다며 이번 인사 조처는 명백한 '보복성 인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16일 부산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전 기획실장 A씨와 전 회원사업본부장 B씨는 지난달 28일 자로 면직됐다.

면직 사유는 지난 3월 치러진 부산상의 회장 선거에 부정하게 개입하고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는 것이다.

앞서 5월 26일 인사위원회는 A씨와 B씨를 출석시켜 징계사유와 관련해 소명을 듣는 절차를 밟았고 부당한 선거 개입이 인정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A씨는 "모든 선거 사무는 외부 인사로 구성된 선관위에서 결정됐고 일부 업무는 자문 변호사와 대한상의에 자문까지 거치는 등 최대한 공정하게 처리했다"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주어진 권한도 없고 단순 행정실무자에 불과한데 짜맞추기 감사와 징계에 당했다"고 주장했다.

부산상의는 "변호사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인사위원회에서 면직을 결정한 것이고 선거 보복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내부 직원들이 다시는 상의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하지 못하도록 일벌백계하는 차원에서 해임 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면직된 두 간부는 부산상의에 재심을 청구하거나 법원에 해임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부산상의 역사상 회장 선거 문제로 직원이 면직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어서 내부 직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한 직원은 "역대 상의 선거에서 일부 직원들이 특정 캠프에 줄을 섰고 회장 취임 이후 몇몇 직원이 한직으로 발령 나기는 했지만, 면직 처분을 한 적은 없었다"며 "다음부터 상의 선거 업무는 외부에 맡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직원은 "선배들의 지나친 경쟁으로 직원들이 불명예스럽게 회사를 떠나는 모습에 평생직장으로서 회의감마저 든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상의 회비 대납과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 선거 개입 의혹 속에서 치러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선거에서는 장인화 동일철강 회장이 송정석 삼강금속 회장을 제치고 제24대 상의 회장에 선출됐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