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시영 삼성 파운드리 사장 "어떤 도전에도 대응할 준비 됐다"

송고시간2021-06-16 16:37

댓글

세계 3대 반도체 학회 'VLSI 심포지엄'서 기조연설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
최시영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장 사장

[삼성전자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최시영 삼성전자[005930]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부 사장이 세계적인 반도체 학회 행사에서 "어떤 도전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 사장은 16일 온라인으로 열린 'VLSI 심포지엄'에서 '팬데믹의 도전, 기술이 답하다'는 주제로 기조연설하며 이같이 밝혔다.

최 사장은 "핀펫(FinFET) 기술이 모바일 시스템온칩 시대를 열었던 것처럼, MBCFET 기술은 고성능·저전력 컴퓨팅, 인공지능, 5G 확산 가속화를 통해 '데이터 기반 사회'를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BCFET은 삼성전자의 독자적인 차세대 트렌지스터 공정 기술이다. 종이처럼 얇고 긴 모양의 나노시트(Nano Sheet)를 적층해 트렌지스터 성능과 전력효율을 높였다.

MBCFET 공정은 기존 7나노 핀펫 트랜지스터보다 차지하는 공간을 45%가량 줄이면서 소비전력 50% 절감과 35%의 성능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최시영 사장은 "삼성의 파운드리 비전은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공정·설계 유연성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어떤 도전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오하이오주립대 전자재료 박사 출신인 최 사장은 반도체연구소 공정개발팀장, 파운드리 제조기술센터장 등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의 핵심보직을 지낸 반도체 공정·제조 전문가다.

세계 3대 반도체 학회 중 하나인 VLSI 학회는 매년 미국과 일본에서 번갈아 가며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올해는 13부터 19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초저전력 5나노 공정기술 등 차세대 파운드리 기술과 관련된 4편의 주요 논문을 선보일 예정이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