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합시론] 민주 경선시기 두고 내홍 심화…이른 시일내 최적의 결론 내려야

송고시간2021-06-16 17:14

댓글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대선후보를 뽑는 당내 경선 시기를 두고 내홍이 심화하고 있다. 당헌·당규가 못 박은 원칙대로 대선 180일 전까지 후보를 세워야 한다는 쪽과 시기를 늦춰 선출하자는 쪽이 날카롭게 대립한다. 예견된 일이지만, 주자들과 측근들의 공방이 여야의 그것과 다름없다 할 정도로 거칠어지고 있다. 당 밖으로 전선이 확산하는 조짐까지 보여 지지자들의 염려를 키운다. 캠프별로 유불리를 따져야 하니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나 갈등을 오래 끄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다. 떠난 민심을 되찾기 위한 숙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집권당이 집안싸움으로 에너지를 낭비하는 것을 인내할 시민들은 많지 않을 것이다. 당 지도부는 이른 시일 내 대선 기획단을 가동하여 최적의 결론을 내고 예측 가능한 정치를 하는 것이 옳다. 당연히 그 결론이란 것은 국민적 관심을 끌 만한 방식으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는 데 복무하는 것이어야 최선일 것이다.

민주당은 지금 경선 연기론을 두고 두 갈래로 찢겼다. 1강·1중·다약의 지지율 주자 중 1강 이재명 경기지사, 박용진 의원,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미루지 말자는 쪽이다. 반면 1중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이광재 의원, 김두관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등은 연기하자는 쪽이다. 유지론이야 원칙대로 하는 것이 당연하고 국민에게 한 약속을 지키는 거라는 논리를 든다. 총선 위성정당 가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참여로 생긴 당의 무원칙 딱지를 떼기 위해서라도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근거를 덧댄다. 연기론은 그러나 국민의힘보다 수개월 먼저 후보를 내는 것은 전략상 좋지 않고 후보의 약점 노출 기간이 길어져 경쟁력에도 악영향을 미치리란 판단을 내민다. 둘 다 전면 배척하긴 힘든 논거다. 일리도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아무래도 이 경기지사의 조기 대세 확정 심리, 이 전 대표 등의 시간 벌기를 통한 추격전 희망이 갈등의 본질 아니냐고 여길 여지도 크기에, 지도부는 이런 시각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 당내 권력투쟁에 민심은 더 멀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기지사의 '가짜 약 장수' 발언이 격발한 논란은 무엇이 문제가 될 수 있는가를 보여준다. 그는 15일 기자들에게 "한때 가짜 약 장수가 희귀한 묘기를 부리거나 평소 잘 못 보던 동물들을 데려다가 사람들을 모아둔 다음에 가짜 약을 팔던 시기가 있었다"며 "이젠 그런 식으로 약을 팔 수 없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실적으로 실력을 증명해야 한다. 기본적으로 원칙을 지켜가며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기론에 반대하며 경선의 이벤트 효과를 크게 기대하는 이들의 생각을 깨기 위한 메시지로 읽혔으나 비유가 지나쳤다. 이 말이 나오자 이 전 대표 측 정운현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의 생각과 맞지 않는다고 당의 수많은 동료와 당원 동지들을 인간쓰레기 취급했다"고 비난했다. 역시 과할 뿐 아니라, 논평 주체와 대상의 격을 고려해도 부적절했다. 이쯤 되면 위험 수위의 감정싸움처럼 비칠 공산이 크다. 자제돼야 마땅하다. 당밖에서는 영호남 교수·지식인 160명이, 또 당 소속 대구 지역 지방의원 24명이 각각 연기를 반대하는 성명을 냈다는 보도도 뒤따랐다. 찬반을 둘러싼 집단 힘겨루기 조짐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경선 연기론은 앞서 당 초선모임 '더민초'에서도 입장에 따라 양분될 만큼 총의가 모이기 어려운 사안이다. 대개 무질서와 혼돈은 무원칙에서 온다. 지도부의 리더십, 후보자들의 민주 역량과 선당후사 정신, 그것이 더욱 중요해지는 순간을 당은 맞고 있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