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대면 회담이 더 좋다"…푸틴 "생산적 회담 희망"(종합)

송고시간2021-06-16 21:44

댓글

제네바서 악수하며 첫 정상회담 시작

첫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왼쪽부터 두번째) 대통령과 푸틴(세번째) 대통령
첫 정상회담 하는 바이든(왼쪽부터 두번째) 대통령과 푸틴(세번째) 대통령

[A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 회담이 16일(현지시간) 시작됐다.

두 정상은 오후 1시 24분께 회담 장소인 스위스 제네바의 '빌라 라 그렁주'에서 만났으며, 각각 기 파르믈랭 스위스 대통령의 환대를 받았다.

파르믈랭 대통령은 프랑스어로 "스위스는 두 정상을 맞이하게 돼 영광"이라며 "중재(good offices)의 전통에 따라 회담 및 상호 이해를 지원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분 대통령 모두 양국과 세계를 위해 유익한 대화를 나누길 바란다"며 영어와 러시아어로 각각 "성공을 빈다(Best wishes)"고 말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파르믈랭 대통령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악수를 한 미·러 정상은 회담장이 마련된 빌라 안으로 들어갔다.

이날 푸틴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회담장에 일찍 도착해 오후 1시 35분 정도로 예정됐던 정상 회담은 지체 없이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제네바에 도착했다.

악수하는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악수하는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날 회담장인 1층 도서관에서 낮은 탁자와 지구본을 사이에 두고 나란히 앉은 두 정상은 서로 덕담으로 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 뒤로는 양국을 상징하는 국기가 각각 설치됐다.

짙은 색 양복에 연한 보라색 타이를 맨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하자는 당신의 제안에 감사한다"고 운을 뗀 뒤 양국 사이에 많은 문제들이 있으며 이번 회담이 생산적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역시 짙은 색 양복에 푸른색 타이를 한 바이든 대통령은 "얼굴을 마주보며 만나는 것이 항상 더 좋다"며 양국 지도자가 협력과 상호 관심 분야를 결정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정상 회담은 양국 외교장관 만이 배석하는 소인수 회담, 이후 확대 회담 등을 포함해 약 4∼5시간 정도 이어질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서는 2026년 만료되는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 스타트)과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및 연방 정부 해킹 의혹,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에 대한 정치적 탄압, 사이버 보안 문제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미국의 대북 정책에 대한 협조를 비롯해 협력 지대 모색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