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보츠와나서 역대 세 번째로 큰 1천9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발견

송고시간2021-06-17 09:47

댓글

정확한 가치 '아직'…비슷한 크기의 다이아몬드가 2017년에 604억원에 팔려

16일(현지시간) 보츠와나 수도 가보로네에서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이 1천98캐럿 다이아몬드를 들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보츠와나 수도 가보로네에서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이 1천98캐럿 다이아몬드를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전 세계에서 역대 세 번째로 큰 1천9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이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발견됐다.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 뎁스와나는 16일(현지시간) 열린 공개 행사를 통해 지난 1일 보츠와나 남부 즈와넹 광산에서 가로 73㎜, 세로 52㎜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현재 지금까지 채굴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1905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3천106캐럿짜리다.

뎁스와나는 이날 공개한 이 원석에 대해 "우리가 지난 50년 동안 찾아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것"이라고 밝혔다.

뎁스와나는 보츠와나 정부와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인 드비어스의 합작사로 보츠와나에서 주로 다이아몬드를 채굴한다.

이번에 발견된 다이아몬드 원석의 가치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보츠와나에서 발견돼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다이아몬드로 기록된 1천109캐럿의 원석은 2017년 당시 604억원에 팔린 바 있다.

16일 보츠와나서 공개된 1천98캐럿 다이아몬드
16일 보츠와나서 공개된 1천98캐럿 다이아몬드

[로이터=연합뉴스]

뎁스와나는 "이처럼 희귀하고 특별한 원석은 다이아몬드와 보츠와나에 있어 큰 의미를 가진다"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국가에는 희망 한 줄기"라고 평가했다.

보츠와나의 레포코 모아기 광업부 장관도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보츠와나의 다이아몬드 사업이 타격을 받았다면서 이 대형 원석의 발견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뎁스와나가 생산한 다이아몬드는 총 1천660만 캐럿으로 전년도보다 29% 줄었고, 판매액도 21억달러(약 2조3천709억 원)로 30% 감소했다.

뎁스와나는 최근 백신 보급 등으로 전 세계 보석 산업이 활기를 되찾아감에 따라 올 생산량을 코로나19 대유행 직전 수준인 2천300만 캐럿까지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16일 보츠와나서 공개된 1천98캐럿 다이아몬드
16일 보츠와나서 공개된 1천98캐럿 다이아몬드

[로이터=연합뉴스]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