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빠가 절 찔렀잖아요"…'서커스'가 된 미국 살인 재판

송고시간2021-06-17 13:00

댓글

살인범이 자신 변호하다 더 불리해져

 아내와 딸 살해 혐의로 법정에 선 오닐
아내와 딸 살해 혐의로 법정에 선 오닐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법원에서 로니 오닐이 자신을 위해 변론하고 있다. [AP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여자친구와 딸을 살해한 혐의로 법정에 선 남성이 스스로를 변론하며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끌어내 조롱을 받았다.

1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플로리다주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로니 오닐은 배심원들을 향해 여자친구와 딸을 살해하지 않았다고 큰소리로 외치며 변론을 시작했다.

그는 극적인 모두 진술에서 가장 악랄하고 거짓이며 꾸며진 허구들이 다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으나, 바로 이어진 11살 아들과 대질심문에서 범행 사실이 공개된 것이다.

힐스버러 카운티 탬파시에 사는 오닐은 2018년 여자친구 케냐타 배런과 뇌성마비의 9살 딸을 살해하고, 아들도 흉기로 찌른 뒤 집에 불을 지른 혐의로 기소됐다. 유죄로 판결되면 그는 사형에 처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배런이 먼저 자녀를 공격해 이를 막다가 정당방위로 죽이게 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런 그가 이날 재판에서 사건 당시 유일한 생존자인 아들이 영상을 통해 증인 자격으로 출석하자 변호인 자격으로 질문에 나섰다.

오닐은 먼저 "내가 그날 밤 너를 다치게 했니"라고 물었고, 이에 아들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오닐은 "내가 너를 어떻게 다치게 했지"라고 되물었고, 아들은 "아빠가 저를 흉기로 찔렀다"고 단호한 어조로 답했다.

자신의 범행 혐의를 회피하려다 반대로 범행 사실을 드러내는 결과가 나오자 "오닐이 자신을 변호하려다 재판을 서커스로 만들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검찰은 오닐이 배런을 폭행한 뒤 총으로 쏴 죽였으며 망치로 딸을 살해했다고 설명했다. 흉기에 찔린 아들은 불이 난 집에서 도망쳐 나온 덕분에 살아남았으며, 이후 검찰에 "아빠가 엄마를 죽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닐은 검찰이 제출한 증거가 악의적으로 왜곡된 것이라면서 "다른 증거들을 보면 내가 배런을 때리거나 총을 쏜 장면을 아들이 제대로 목격한 적 없음을 알 수 있다. 실제로 아들은 사건 당시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법정에 선 로니 오닐
법정에 선 로니 오닐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법원에서 로니 오닐이 자신을 위해 변론하고 있다. [트위터. 재판매 및 DB금지.]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