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령층 1차 접종만으로도 예방효과는 84%…사망은 100% 예방(종합)

송고시간2021-06-17 14:55

댓글

미접종군 감염률, 접종군의 6배 이상…"고위험군 보호·취약시설 전파 감소 효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계속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계속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2021.6.1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AZ)사와 화이자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한 차례만 접종해도 고령층의 감염 예방 효과가 8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1차 백신 접종을 받은 후 항체가 형성되는 2주 뒤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가 84.0%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지난 7일 기준으로 접종 전 확진된 사례를 제외한 60세 이상 접종 대상자 958만2천396명(1회 접종 완료자 553만2천215명·미접종자 405만181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접종군에서는 282명의 확진자가 나왔으며, 미접종군에서는 4천892명이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발생률로 보면 접종군은 10만 인일(人日·각 개인의 추적관찰 기간을 합해 일수로 표시한 단위) 당 0.25명, 미접종군은 10만 인일 당 1.59명으로 6배 이상 차이가 벌어졌다.

백신 종류별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1차 접종 후 감염 예방률이 78.9%, 화이자 백신이 86.6%로 나타났다.

연령에 따라서는 70∼79세에서 86.7%로 가장 높은 효과를 보였으며, 80세 이상에서 84.9%, 60∼69세에서 73.9% 순으로 확인됐다.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내 감염 예방효과는 최대 97.4%까지 더 높게 나타났다.

백신 1회 접종 후 집단감염이 발생한 의료기관과 노인요양시설, 검염기관 등 8개 시설의 평균 감염 예방효과는 86.1%로, 영국 및 인도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한 시설 3곳에서도 80% 이상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
.

[그래픽] 고령층 코로나19 백신 1회 접종 후 예방효과
[그래픽] 고령층 코로나19 백신 1회 접종 후 예방효과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60세 이상 백신·연령대별 1회 접종 후 감염 및 사망 예방 효과
60세 이상 백신·연령대별 1회 접종 후 감염 및 사망 예방 효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망 예방효과는 연령이나 시설과 관계없이 100%에 달했다.

60세 이상 미접종군에서 발생한 확진자 4천892명 중 사망자는 109명으로 100명당 2.2명이 사망했다. 반면 접종군에서는 1명의 사망자도 나오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말(2.21∼27) 대비 이달 초(6.6∼12)의 60세 이상 코로나19 감염자 중 사망자 수도 42명에서 11명으로 줄면서 치명률도 크게 떨어졌다.

감염 취약시설 8개 조사 대상 기관에서도 총 4개 기관에서 사망자가 나왔으나, 모두 미접종군에서 발생했다.

추진단은 "고위험군 보호 및 감염 취약시설 내 전파 감소 등 예방접종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으로 60세 이상 어르신의 1차 접종률은 76.4%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77.6%, 70∼79세가 83.9%, 60∼69세가 72.0%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