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자민당서 "조선왕국전도의 섬은 독도 아냐" 주장 나와

송고시간2021-06-18 10:18

댓글

문대통령 '독도=韓영토 보여주는 소중한 사료' 발언에 반론

일본 외무성, 주스페인 대사관 통해 사실관계 확인 의향 밝혀

조선왕국전도 살펴보는 문대통령
조선왕국전도 살펴보는 문대통령

(마드리드[스페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마친 후 상원 도서관을 방문. 안헬 곤잘레스 도서관장에게 '조선왕국전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2021.6.17 cityboy@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스페인 상원 도서관에 소장된 '조선왕국전도'에 대해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주는 사료"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일본 집권당 내에서 반론이 제기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7일 열린 자민당 외교부회에선 문 대통령이 스페인 방문 중 조선왕국전도를 보고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보여주는 고지도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지도에) 그려진 섬은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와는 완전히 다른 것"이라는 반론이 이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상·하원 합동연설 직후 상원 도서관을 찾아 해당 고지도를 본 뒤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주는 아주 소중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스페인 상원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조선왕국전도는 18세기 프랑스 지리학자이자 지도 제작자인 장 밥티스트 부르기뇽 당빌이 발간한 '신중국지도첩'에 포함된 지도다

스페인 상원도서관 소장 조선왕국전도에 표기된 독도
스페인 상원도서관 소장 조선왕국전도에 표기된 독도

(마드리드[스페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스페인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상원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마친 후 상원도서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 도서관에 소장된 '조선왕국전도'을 살펴본 뒤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보여주는 아주 소중한 사료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양인이 만든 조선지도 중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조선왕국전도'는 독도가 조선 영토임을 보여준다. 중국어식 발음으로 지명을 표시했는데, 당시 독도를 칭하는 우산도(于山島)를 천산도(千山島)로 혼동해 '챤찬타오'(Tchian Chan Tao)로 표기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2021.6.17 cityboy@yna.co.kr

이 지도는 중국어식 발음으로 지명을 표시했는데, 당시 독도를 칭하는 우산도(于山島)를 천산도(千山島)로 혼동해 '챤찬타오'(Tchian Chan Tao)로 표기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자민당 내 '영토에 관한 특별위원회'의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위원장은 외교부회에서 "지도를 보면 알겠지만, 전혀 다른 것"이라며 "이것을 다케시마라고 기뻐하고 있다. 한국의 상투적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성은 스페인 주재 일본대사관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