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중국공산당 100주년에 폐간 위기

송고시간2021-06-18 10:22

댓글

"7월1일 전 발행 중단" 관측 확산…빈과일보, 50만부 발행하며 저항

18일 발행된 홍콩 빈과일보 [빈과일보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18일 발행된 홍콩 빈과일보 [빈과일보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 빈과일보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일이자 홍콩 주권반환일인 오는 7월 1일 이전에 폐간될 것이라는 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다.

1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의 자유분방한 빈과일보가 폐간될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빈과일보가 국가보안을 내세운 탄압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며 "고위 간부 체포와 두 번째 자산 동결로 미디어 거물 지미 라이(黎智英)의 대표적 간행물이 막다른 골목에 몰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리더십 공백과 재정 위기 속에서 렁춘잉(梁振英) 전 행정장관 등 친중 진영이 빈과일보의 폐간을 점점 강하게 주장하는 것도 큰 압박"이라고 설명했다.

명보는 "주요 인사 체포와 자산 동결로 빈과일보가 위기에 몰렸다"면서 "홍콩 주권 반환일인 7월 1일 이전에 빈과일보 운영이 중단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 친중 진영 최대 정당인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DAB)의 홀든 초우 부대표는 "홍콩보안법에 따라 당국은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리는 조직의 운영을 중지시킬 수 있다"면서 정부가 빈과일보 폐간을 고려해야한다고 말했다.

홍콩 최대 노조연합단체이자 친중 성향인 공회연합회(工會聯合會)의 스탠리 응 주석도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린 빈과일보는 폐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17일 오전 홍콩 정관오에 있는 빈과일보 사옥을 경찰이 급습한 모습. [빈과일보 페이스북 캡처]

17일 오전 홍콩 정관오에 있는 빈과일보 사옥을 경찰이 급습한 모습. [빈과일보 페이스북 캡처]

존 리 홍콩 보안장관은 전날 빈과일보 관련 기자회견에서 7월 1일 전에 빈과일보를 폐간시킬 것이냐는 질문에 "당국은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트리는 누구에 대해서도 엄정한 대응을 할 것이며 법이 허용하는 모든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날 홍콩 경찰 내 홍콩보안법 담당부서인 국가안전처는 경찰 500명을 동원해 빈과일보의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26억원 상당의 자산을 동결했다.

또 편집국장 등 고위관계자 5명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경찰이 홍콩보안법 위반혐의로 언론사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처음이다.

국가안전처는 앞서 빈과일보의 운영 자금을 대온 라이의 자산도 동결했다.

스티브 리(李桂華) 홍콩경무처 국가안전처 선임 경정은 "빈과일보는 2019년부터 30여건의 기사를 통해 외국 정부를 향해 홍콩과 중국 정부에 대해 제재를 부과할 것을 요청했다"며 "이는 홍콩보안법 상 외세와의 결탁 혐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6월 30일 시행된 홍콩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한다.

존 리 보안장관은 빈과일보 폐간에 대한 즉답은 피했지만, 언론계와 대중을 향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빈과일보 인사들과의 모든 관계를 끊지 않으면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체포된 빈과일보 인사 5명의 편을 들 경우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그들과 관계를 끊어야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크게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18일 발행된 홍콩 빈과일보. [빈과일보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18일 발행된 홍콩 빈과일보. [빈과일보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빈과일보는 당국의 압박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이날 평소보다 4배가량 많은 50만부를 발행했다.

빈과일보는 "그동안 우리의 모든 기자는 진실을 합법적, 합리적으로 보도해왔다"면서 "당국이 빈과일보와의 관계를 끊으라는 경고에 말문이 막힌다"고 개탄했다.

이어 "홍콩 언론인의 안전이 위태로워졌다"면서 "법조계와 언론계 종사자들은 언론 보도에서 무엇이 국가안보를 위협하는지에 대한 명확한 경계가 없다고 지적한다"고 덧붙였다.

빈과일보는 이날 지면을 통해 전날 경찰의 압수수색 후 이날 신문이 발행되기까지의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면서 "우리 직원들은 여전히 두려움없이 평소대로 신문을 만들었고, 평소보다 많은 50만부를 발행하기 위해 인쇄 라인을 전면 가동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이 편집국에서 44대의 컴퓨터와 취재 자료를 압수해갔다고 전했다.

빈과일보는 중국 본토 출신으로 홍콩으로 건너와 자수성가한 사업가 라이가 1995년 창간했다.

1980년대 의류브랜드 '지오다노'를 창업해 성공한 라이는 이후 넥스트디지털(구 넥스트미디어)을 설립하고 언론계에 발을 들였다.

초창기에는 선정적인 보도로 논란을 일으켰던 빈과일보는 2002년 둥젠화(董建華) 초대 홍콩 행정장관이 취임한 이후 정치문제에 집중된 보도를 내놓으며 중국과 홍콩 정부를 신랄하게 비판해왔다.

라이는 2019년 불법집회 참여 혐의로 최근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도 기소된 상태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