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TX-C 우선협상자 선정에 안양시 '웃고', 안산·의왕시 '울고'

송고시간2021-06-18 10:35

댓글

'인덕원역' 추가 정차…'안산 연장·의왕역 정차'는 제외

(안양=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민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인접한 경기 안양시와 안산시·의왕시의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GTX-C노선 사업 본궤도…"민간투자심의위 통과"
GTX-C노선 사업 본궤도…"민간투자심의위 통과"

(서울=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GTX-C노선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지정과 시설사업기본계획(RFP)안이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지난해 12월 16일 통과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도.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컨소시엄 사업제안서에 안양시가 강력히 요구해 온 인덕원역 추가 정차는 포함됐지만, 안산시의 노선 연장과 의왕시의 의왕역 정차 요구는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18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GTX-C 노선은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74.8㎞ 구간에 당초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등 10개 역을 설치하기로 한 노선이다. 사업비는 약 4조3천857억 원으로 추정된다.

국토교통부가 전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한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기존 10개 역 외에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날 "인덕원역 정차가 사실상 결정됐는데 그동안 응원해 준 시민들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인덕원역은 수도권남부 최대 교통허브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시는 이 노선의 과천역과 금정역 사이에 있는 인덕원역의 경우 수도권 지하철 4호선 외에 월곶∼판교선, 인덕원∼동탄선 등 많은 철도 노선의 환승이 이뤄지는 교통의 요충지인 데다가 정차 시 인근 의왕과 군포·광명·시흥 시민들도 이용 가능하다며 추가 정차를 요구해 왔다.

자체 연구용역 결과, 경제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반면 "노선 연장 시 추가 사업비 2천억원을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까지 밝히며 노선 유치에 발 벗고 나섰던 안산시는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시는 "그동안 현대건설 컨소시엄 측과 긴밀히 협의해 왔고, 앞으로도 협의를 계속할 것"이라며 "이 컨소시엄의 구체적인 제안서를 입수해 검토한 뒤 해당 노선이 반드시 안산까지 연장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TX-C노선
GTX-C노선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산시는 그동안 "GTX-C 노선 전체 구간 중 금정역∼수원역은 지금도 포화 상태인 기존 경부선 철로를 공동 이용할 수밖에 없어 회차 등을 위해서라도 일부 열차를 4호선을 이용, 안산까지 연장 운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의왕시 역시 "GTX-C 노선의 금정역∼수원역(14㎞) 사이 의왕역 주변은 철도기술연구원, 철도인재개발원, 현대자동차연구소 등 첨단철도연구시설이 밀집된 철도 특구이고, 인근에 월암·토평 공공주택지구 등이 조성 중이어서 광역교통 대책이 필요하다"며 의왕역 추가 정차를 요구해 왔으나 이번에 반영되지 않았다.

의왕시 관계자는 "민간사업자와 국토부 간 실시협약까지 아직 6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며 "시는 의왕역 정차가 반드시 이뤄질 것으로 보고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TX-C 노선 연장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집값이 많이 오른 전철 4호선 상록수역 등 안산 일부 지역과 의왕역 주변 주민들의 반발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kw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