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로 생활 방역용품 디자인 출원 급증…언택트가 대세

송고시간2021-06-20 12:00

댓글

손 소독기 890%·체온계 583%·마스크 216% ↑

마스크 디자인 출원 트렌드
마스크 디자인 출원 트렌드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 유행과 '생활 속 거리두기' 여파로 마스크와 손 소독기 등 생활 방역용품 디자인 출원이 크게 늘었다.

20일 특허청에 따르면 개인 생활 방역용품인 손 소독기는 2019년 11건에서 지난해 109건으로 무려 890% 늘었다. 체온계는 6건에서 41건으로 583%, 마스크는 786건에서 2천490건으로 216% 급증했다.

출원현황
출원현황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집단 생활 방역용품인 방역 게이트는 1건에서 112건으로 무려 111배 늘었고, 칸막이는 11건에서 131건으로 1천90%, 소독용 분무기는 29건에서 42건으로 44% 증가했다.

마스크는 코와 입을 가리는 일반적인 형태의 디자인 출원 비율이 2019년 80.2%(630건)에서 지난해 63.4%(1천584건)로 감소한 반면, 비대면 기능이 강화된 안면보호 마스크 디자인은 0.4%(3건)에서 4.9%(121건)로 늘었다.

체온계는 2019년에 6건 모두 접촉식 형태로 출원됐으나, 지난해에는 접촉식 형태가 전체의 9.8%(4건)로 줄어든 반면, 비접촉식 형태는 87.8%(36건)로 급증했다.

손 소독기는 소형 디자인이 90.9%(10건)에서 33.9%(37건)로 감소했지만 체온 감지 센서, 소독액 자동분출 기능이 결합한 대형 스탠드 형태는 9.1%(1건)에서 47.7%(52건)로 늘었다.

특허청 산업디자인심사팀 이도영 심사관은 "당분간 비대면·비접촉 기능 강화와 투명 소재를 활용한 디자인 출원추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