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서 투신 직전 여성 마음 돌린 트라우마 치료견

송고시간2021-06-18 15:03

댓글

소방관 설득에 응하지 않다 치료견 보자 '미소'

미국 경찰 치료견
미국 경찰 치료견

[AF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투신 일보 직전의 한 영국 여성이 트라우마 치료견의 도움으로 마음을 되돌렸다.

1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15일 잉글랜드 남서부 엑서터 인근 한 다리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젊은 여성이 소방대에 의해 구조됐다.

현장에 출동한 데번·서머셋 소방구조대(DSFRS)는 이 여성을 설득하려 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고 트위터에 당시 상황을 전했다.

구조대원 중 한 명이 소방수들의 트라우마 치료를 돕는 3살배기 래브라두들 '딕비'를 현장에 투입하자고 건의했고, 딕비가 모습을 드러내자마자 이 여성은 심경의 변화를 보였다고 한다.

DSFRS는 "딕비가 나타나자 이 여성이 갑자기 주위를 살피며 미소를 지었다. 딕비가 소방서에서 하는 일을 주제로 대화가 시작됐다"며 "이어 다리에서 내려와 딕비를 만나지 않겠냐고 설득할 수 있었다"고 구조 경과를 설명했다.

최근에는 트라우미 치료에 개를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고 CNN은 전한다.

지난 4월에는 70㎏이 넘는 세인트 버나드종의 '클래런스'가 미국 경찰 최초로 공식 '위로견'에 임명되기도 했다.

매사추세츠 경찰 소속인 클래런스는 정쟁이 끊이지 않는 미 의회에서 정치인들 사이를 누비며 화합 분위기를 조성한다고 이 방송은 보도했다.

kyungh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