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장in] "폐선 500척 수용안돼" 영도 내 계류장 추진에 주민 반발

송고시간2021-06-18 15:24

댓글
청학동 재해방지시설 부산항 내 소형선 수용계획
청학동 재해방지시설 부산항 내 소형선 수용계획

[아름다운 부산항·영도항 만들기 추진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해양수산부가 계류 중인 500여척의 폐선을 부산항대교 인근 해상에 정박시키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 주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부산해수청, 영도구 등에 따르면 부산해수청은 지난해 4월 예산 6억원을 들여 '부산항 노후 안벽 정비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이는 2017년 부산예부선협회와 부산항만공사(BPA)가 봉래동 물양장 등을 철수, 대체 계류지 조성 추진에 따른 조치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영도구 동삼·청학동 해상에 1.3㎞의 재해방지시설인 방파제를 설치하고, 계류중인 소형선, 폐선 등 508척을 옮기는 방안이 나온 상태다.

이에 영도구 주민들은 부산항에 계류 중인 선박이 들어올 경우 사고 위험성은 물론 해양오염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영도구 주민 100여명으로 구성된 '아름다운 부산항·영도항 만들기 추진본부'는 부산해수청의 용역 결과에 반대하는 성명서도 낸 상태다.

주민들은 이곳에 정박할 선박 대부분이 오래돼 선박 침몰, 기름 유출 등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크다고 본다.

추진본부 관계자는 "최근 영도는 예술과 문화라는 주제로 다양한 활동과 정책이 추진되면서 지역 발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아치섬, 태종대 등으로 수려한 자연 환경을 자랑해 미항으로 개발돼야 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또 청학동 재해방지시설 인근은 이미 해양신사업 부스트 벨트 사업 중심지로서 소형성, 폐선이 정박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LH는 영도구와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한국타이어 부산물류센터 일대를 매입, 해양신산업 연구개발 센터 건립을 추진하려 한다"며 "용역 결과는 해양신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과 맞지 않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추진본부는 전날 영도구와 만나 부산해수청의 용역 결과에 대한 반대 입장을 전달한 상태다.

영도구는 "구에서도 해당 용역 결과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방파제 설치는 주민도 동의하지만, 구체적인 운영 방안 등에 대해 견해차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계속 소통하고, 부산해수청에 해당 내용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해수청은 이에 대해 용역 결과가 나온 것일 뿐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