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메가폴리스산단 조성돼야" 괴산 사회단체장협의회 지지 표명

송고시간2021-06-19 08:00

댓글

찬반 의견 청취 뒤 괴산군에 힘 실어줘…반대 주민 설득이 관건

(괴산=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주민 반발로 난항을 겪는 충북 괴산 메가폴리스산업단지 조성에 대해 지역 사회단체장들이 지지하고 나섰다.

메가폴리스 산단 반대 대책위 1인 시위
메가폴리스 산단 반대 대책위 1인 시위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괴산군에 따르면 이 지역 사회단체장협의회는 지난 17일 30여명의 회원이 모인 가운데 메가폴리스산단 관련 찬반 의견을 청취한 뒤 "지역 발전과 성장기반 조성을 위해 이 산단이 필요하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협의회 이 산단이 우량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인구유입 등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판단했다.

대신 괴산군을 향해 "사업의 필요성을 적극 알리고, 다른 지역 폐기물 매립장 견학 등을 통해 주민 우려를 불식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들의 적극적인 의사표명과 중재로 주민반발로 어려움을 겪던 괴산군은 한결 부담을 덜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인 이차영 군수는 이달 21일 출근 직후 산단 예정지를 방문, 반대 측 주민설득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반대 대책위원회의 반발이 여전해 시각차를 좁히는 데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실제 대책위는 사회단체장협의회 회의에서도 자신들의 의견만 밝힌 뒤 자리를 떠 중재에 응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 산단은 괴산군이 SK건설 등 3개 업체와 2026년까지 사리면 사담리 일대 168만㎡에 조성한다.

괴산군은 농업 위주의 산업지형을 변화시키고 첨단기업을 불러들여 고용창출과 인구증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산단 조성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반대대책위는 산단 내 7만229㎡에 15년간 180만2천㎥의 산업폐기물을 매립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문제 삼아 사업에 반대하고 있다.

괴산군 관계자는 "사회단체장협의회의 입장 표명으로 여론이 우호적으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며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p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