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진욱 "윤석열은 피의자…고발장 외 자료 있어"

송고시간2021-06-18 17:34

댓글

'공수처장 괜히 했다 싶냐' 질문에 "확실히 3D업종"

법사위 출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법사위 출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진욱 공수처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1.6.18 jeong@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18일 "(공수처장은) 확실히 3D 업종인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공수처장을 괜히 했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그렇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김 처장을 상대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착수와 관련해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김 의원이 "고발장 외에 기초 조사자료가 있는 거냐"고 묻자, 김 처장은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있다"고 밝혔다.

또 "검찰에 관련 자료가 있을 텐데 받아볼 의향이 있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문에는 "이미 요청했는데 아직 받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김 처장은 윤 전 총장의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 부실 수사 의혹에서 주요 쟁점이 됐던 위임전결 규정에 대해서도 "(수사팀이) 검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윤 전 총장의 현 신분이 피의자인 거냐"고 질문한 데 대해서는 "네"라고 답해 윤 전 총장이 피의자 신분임을 명확히 했다.

김 처장은 고발인에 대한 입건 통지로 사건이 언론에 공개되는 점을 지적받자 "입건을 하고 바로 처리 결과를 통지하는 부분을 개정해야겠다는 의견이 내부에서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김 처장의 고등학교 동문인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연루돼 있어 김 처장이 사건을 회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처장은 "(이 비서관은) 피의자로 돼 있지 않고 사건 관계인"이라며 "검토해보겠다"고 답변했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