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정은 대리인' 1비서 인선은 언제…이번 전원회의도 '무소식'

송고시간2021-06-19 08:37

댓글

1월 당대회때 자리 신설에도 6개월째 공석인 듯

비서 중 최고 서열에게 주어지는 자리일 수도…조용원 겸직 가능성

김정은 "견인불발 투지로 현 난국 반드시 헤쳐나가겠다" 선서
김정은 "견인불발 투지로 현 난국 반드시 헤쳐나가겠다" 선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가 지난 18일 마무리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김정은 당 총비서는 이날 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해 혁명 앞에 놓인 현 난국을 반드시 헤쳐나가겠다고 선서했다. 2021.6.19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막을 내렸지만, 관심을 모았던 제1비서에 대한 인선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전원회의가 전날 폐회했다고 보도하면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고 당중앙위원회 위원·후보위원들을 소환 및 보선하였으며 국가기관 간부를 해임 및 임명했다"고만 밝혔을 뿐 제1비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1월 열린 8차 당대회에서 당 규약을 개정해 '총비서의 대리인'인 제1비서직을 신설하고 그 선출 권한을 전원회의에 뒀다.

이에 따라 이번 전원회의에서 제1비서에 대한 선거가 이뤄질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폐막 때까지 이와 관련한 내용은 전무했다.

북한이 제1비서를 선출하고도 공개하지 않았을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

제1비서가 총비서의 대리인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당내는 물론 북한 주민들에게 공표되는 과정을 거치는 게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북한이 1월 당 대회에서 '자리'를 만들었으면서도 6개월째 비워놓고 있다면, 이는 당장의 필요가 아닌 미래를 위한 준비의 차원일 수 있다.

김정은 총비서가 아버지 김정일 사망 이후 한때 제1비서를 맡은 것처럼 제1비서직은 김정은의 후계자를 위한 자리일 가능성이 있고, 따라서 아직 인선에 시간이 있다는 분석이다.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분과별 회의 주재하는 조용원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분과별 회의 주재하는 조용원

조용원 북한 노동당 조직비서가 지난 16일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2일차 회의에서 분과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일각에선 제1비서직이 비서국의 최선임에게 자연스럽게 주어지는 자리일 가능성도 제기한다.

규약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는 (…)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 비서들을 선거한다"고 규정해 제1비서를 여러 비서와 함께 언급했다.

제1비서가 비서 중 가장 서열이 높은 이에게 주어지는 자리라면 조직비서를 맡고 있으면서 김정은의 각별한 신임을 받는 조용원이 겸임하고 있을 공산이 크다.

이 경우 제1비서는 후계와는 관련이 없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 김정은이 2012년 맡았던 제1비서는 '노동당 제1비서'였다는 점에서 이번에 신설된 '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와는 위상이 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도 최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조용원 조직비서가 제1비서가 되더라도 김정은의 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에게 2인자 역할이 부여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com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