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대선 라이시 당선 확실시…"90% 개표에 62% 득표"(종합)

송고시간2021-06-19 17:20

댓글

"개표 2천860만표 중 1천780만표 얻어"…상대 후보들, 라이시 당선 축하

이란 대선 당선 유력한 강경보수 후보 라이시
이란 대선 당선 유력한 강경보수 후보 라이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대선에서 강경보수 후보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가 상대 후보들을 크게 앞서 당선됐다고 국영 IRI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관리하는 이란 내무부는 2천860만 표를 개표한 결과, 라이시는 1천780만 표(약 62%)를 얻어, 경쟁 상대인 개혁파 압돌나세르 헴마티(240만 표) 후보를 크게 앞섰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개표율은 90% 이상이라고 국영 프레스TV는 전했다.

혁명수비대 출신 모센 레자에이 후보는 330만표로 두번째로 많은 표를 얻었다.

이란의 대표적인 강경 보수성향 성직자로 꼽히는 라이시는 2019년 삼부 요인 중 하나인 사법부 수장이 됐다.

라이시 후보는 최고지도자의 사망 또는 유고 시 후임을 결정하는 권한이 있는 국가지도자운영회의 부의장이기도 하다.

헴마티 후보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제13대 대선에서 라이시 후보가 당선된 것을 축하한다. 당신(라이시)의 정부가 명예로운 이란인의 생계와 행복을 증진하기를 바란다"다고 썼다.

레자에이 후보도 이날 성명을 내고 라이시의 당선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 전체 유권자는 5천930만여 명이다. 선거를 위해서 전국 7만2천여 곳에 투표소가 설치됐다.

투표는 전날 오전 7시부터 시작해 이튿날 오전 2시까지 이어졌다.

대선 투표하는 이란 강경보수파 후보 라이시
대선 투표하는 이란 강경보수파 후보 라이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