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야구 마이너리그 구단, 한글 '김치 유니폼' 입는다

송고시간2021-06-19 17:45

댓글
몽고메리 비스킷츠가 입을 한글 '김치' 유니폼
몽고메리 비스킷츠가 입을 한글 '김치' 유니폼

[몽고메리 비스킷츠 구단 공식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최지만의 소속팀인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 팀이 한글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다.

몽고메리 비스킷츠 구단은 19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7월 16일 한국 문화유산의 밤을 맞아 그날 팀 이름을 몽고메리 김치로 바꾼다"는 설명과 함께 유니폼 사진을 공개했다.

주황색 유니폼 상의엔 영어 'MONTGOMERY' 아래에 그보다 훨씬 큰 한글로 '김치'가 새겨져 있다.

등번호에는 김치를 시각화한 이미지를 넣었다.

몽고메리 구단은 "왜 김치로 이름을 붙였느냐 하면 음식이 문화로 통하는 관문이라고 믿기 때문"이라며 "비스킷이 남부 지역 식탁의 주류인 것처럼 김치는 한국 요리의 필수품"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앨라배마주의 주도인 몽고메리에는 현대자동차 생산공장은 물론 하청, 재하청 업체들이 주변에 속속 들어서면서 한인 유입이 크게 늘었다.

몽고메리 구단은 지역 인구에서 만만찮은 비중을 차지하는 한인들과의 유대관계를 깊게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몽고메리 구단은 한국과 앨라배마주의 교육·경제 교류를 추진해온 A-KEEP(Alabama Korea Education and Economic Partnership)이라는 단체와 손잡고 이날 한국 문화 전반을 알리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해 홈팬을 맞이한다.

한글로 '김치'라고 새긴 유니폼과 김치를 캐릭터화한 티셔츠 등의 상품도 판매한다.

선수들이 실제 경기에 입고 나설 특별 '김치 유니폼'은 경매에 부쳐져 수익금은 'A-KEEP'에 전달할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