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준석, 與병역의혹 일축…'더벅머리' 지원서 공개

송고시간2021-06-19 18:56

댓글
[이준석 대표 SNS 화면 캡처]

[이준석 대표 SNS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설승은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산업기능요원 시절 정부사업 장학금을 부당 수령했다'는 더불어민주당측 의혹 제기를 일축하며 당시 지원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19일 SNS에서 "아직 고생이신 분들의 마지막 희생을 분쇄해드리기 위해 확실히 보여드린다"며 2010년 지식경제부 소프트웨어 분야 연수생 선발사업의 지원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지원서에 '산업기능요원', 이렇게 정확히 쓰여있다. 어디에 숨겨서 적은 것도 아니고 그냥 기본사항란에 다 적어놨다"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하고 저렇게 작성하라고 해서 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지원서에는 더벅머리에 안경을 쓴 25살 당시 이 대표의 사진도 담겼다. 장난기 어린 웃음을 머금은 앳된 얼굴은 지금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앞서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 복무 당시 지원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며 '업무방해' '사기죄'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동영상이 올라왔다가 비공개로 전환되기도 했다.

전날 이 대표는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도 '졸업생'으로서 지원해서 합격했다. 강용석 당시 의원의 고발로 검찰에서도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며 "이미 10년 전 끝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의 공개반박에도 김 최고위원의 의혹 제기는 이어졌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에도 SNS에 "이준석 대표가 강조하는 능력주의란 공고된 지원자격도 전화 한 통으로 바꾸는 것이었군요"라며 "이 사건은 학사 이준석의 능력이 아니라 특혜와 범죄 사이"라고 주장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