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대학 한국계 야구선수, 팔꿈치 수술 합병증으로 사망

송고시간2021-06-20 11:35

댓글

조지메이슨대 투수 백상호 씨…대학 관계자 "훌륭한 학생" 애도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의 후유증으로 숨진 백상호(20) 씨[조지메이슨대 운동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의 후유증으로 숨진 백상호(20) 씨[조지메이슨대 운동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미국 대학 야구팀 투수로 활동한 한국계 선수가 팔꿈치 수술을 받은 뒤 합병증으로 숨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조지메이슨대 학생 백상호(20) 씨가 지난 12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일명 토미존 서저리)의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조지메이슨대 야구팀 감독 빌 브라운은 대학 1학년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은 백 씨에 대해 "야구팀과 관련된 모든 사람으로부터 사랑을 받은 놀라운 팀원이었다"며 "그는 우리 마음속에 영원히 간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학의 다른 운동부 관계자들도 백씨가 훌륭하고 헌신적 학생이었다며 추모했다.

백 씨는 2001년 1월 서울에서 태어났다고 NYT가 전했다.

고인은 메릴랜드주 솔즈베리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했고 조지메이슨대 야구팀에서는 올해 3월부터 7차례 경기에 출전했다.

토미존 서저리는 손상된 팔꿈치 인대를 다른 힘줄로 교체하는 수술이다.

한국, 미국 등에서 팔꿈치 인대를 다친 투수들이 재기를 위해 이 수술을 받는다.

보스턴대의 공중보건대 학장인 산드로 갈레아 박사는 백 씨의 죽음이 비극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말하기 어렵고 (사망) 원인을 밝히려면 부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