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두가지 버전 있다"…'윤석열 X파일'에 뭐가 있길래

송고시간2021-06-21 12:44

댓글

"다 나왔던 이야기" vs "구체적 팩트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것이라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정치권을 들쑤시고 있다.

보수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X파일을 입수했다.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한 SNS 글이 발화점이었다.

이후 X파일 실체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X파일을 보니 별것이 없다'는 주장과 '버티기 힘들겠다'는 주장이 어지럽게 뒤섞이면서 그 파괴력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21일 X파일을 확인했다는 여러 정치권 관계자가 연합뉴스에 전한 내용에 따르면 X파일은 크게 두 가지 버전으로 정치권 일부 인사들에게 공유됐다.

간략한 제목 정리 수준의 A4용지 두 장 분량과 이 제목에 세부 내용을 붙여서 정리한 스무 장 분량의 버전이 각각 있다고 한다.

X파일에는 2019년 7월 윤 전 총장에 대한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쟁점이 됐던 의혹들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측근인 윤대진 전 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무마 의혹이 대표적이다. 당시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과 골프를 친 사실이 청문 정국에서 드러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청문회 당시 '윤 씨와 골프를 쳤느냐'는 질문에는 "한두 번 (골프를 친 적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고 답했다. 그러나 자신이 윤우진 씨에게 변호사를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공교롭게도 당시 '공격수' 역할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들이 맡았다. 오히려 이러한 공격을 조목조목 반박하는 역할을 여당 측이 하던 상황이었다.

창과 방패가 완전히 바뀐 셈이다.

윤석열 후보자와 자유한국당 의원들
윤석열 후보자와 자유한국당 의원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2019년 7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은 자유한국당 의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전 총장의 처가 관련 의혹들도 X파일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역시 대다수는 언론을 통해 다뤄진 내용이라고 한다.

일례로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 씨가 2013∼2015년 경기 파주시 내 요양병원을 동업자 3명과 함께 설립·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요양급여 22억9천만원을 부정하게 받은 의혹에 대해선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최 씨가 땅 매입 과정에서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도 마찬가지다.

이에 한 관계자는 "파일을 봤는데, 청문회에서 다 나왔던 이야기를 제목만 정리해놓은 수준"이라며 "X파일이란 이름 붙일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청문회 당시 법제사법위원이었던 장제원 의원은 통화에서 "장모 관련 사건에 윤 전 총장이 개입했느냐가 핵심 문제인데, 그 여부에 대한 증거를 도저히 찾을 수가 없어서 당시 질문을 못 했다"며 "X파일은 정치 공작에 가깝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상당한 수준의 디테일과 함께 구체적인 팩트들이 첨부돼있다"고 주장했다.

파일에는 윤 전 총장이 골프를 쳤던 날짜와 골프를 치는 데 들었던 비용, 구체적인 사람 이름 등이 기재돼있다는 얘기도 돈다.

파일에는 윤 전 총장의 부인인 김건희 씨의 개인 신상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은 윤 전 총장과 결혼하기 전에 있었던 '소문 수준'이라는 평가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X파일 의혹에 대해 무대응 기조를 밝혔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