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생선 대신 담배만 56만갑 가득"…목포해경, 밀수 선박 검거

송고시간2021-06-21 11:32

댓글

25억 상당 국산·외국산 담배…선원 가거도 해상서 붙잡아

밀수 담배 확인 중인 해양경찰
밀수 담배 확인 중인 해양경찰

[목포해경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국산과 외국산 담배 56만여갑을 해상을 통해 밀수를 시도한 선장과 선원들이 해경에 붙잡혔다.

목포해양경찰서는 공해상에서 어획물을 운반하는 것으로 위장해 국산 상표 및 외국산 담배 총 1천63박스(56만3천 갑)를 밀수한 선장과 선원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검거했다고 21일 밝혔다.

고기 창고에서 발견된 밀수 담배
고기 창고에서 발견된 밀수 담배

[목포해경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경에 따르면 지난 18일 낮 12시 52분께 전남 신안군 가거도 서쪽 193km 인근 해상에서 한국 영해로 항해 중인 수상한 선박 A호를 해경 함정이 발견하고 정선 명령 후 검문검색을 했다.

39t급 인천선적의 이 어획물운반선에는 선장 등 6명이 타고 있었다.

해상경비 강화 활동 중인 해경은 선박 내부를 정밀 검색한 결과 어획물을 저장하는 어창에 숨겨놓은 담배를 찾아냈다.

A호는 지난 17일 오전 2시 57분께 충남 보령 대천항에서 출항해 18일 새벽 6시 신안군 가거도 서쪽 213km 인근 해상으로 이동했다.

선명 미상의 중국 선박으로부터 크레인을 이용해 담배를 옮겨 싣고 전남 목포로 이동 중 해경에 검거됐다.

해경은 19일 오후 5시 30분께 A호를 목포해양경찰서 전용부두로 압송했으며 선장과 승선원을 상대로 코로나19 검사와 방역조치 후 적발된 혐의 및 추가 범행에 대해 조사 중이다.

담배 밀수 선박 검문 나서는 해경
담배 밀수 선박 검문 나서는 해경

[목포해경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목포해경은 지난 1월 전남 신안군 재원도 서쪽 5km 인근 해상에서 중국산 담배 1천70박스(시가 21억원 상당)를 어선에 싣고 국내에 밀반입하려던 일당을 해상에서 검거했다.

군산해경도 4월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공해상에서 중국산 담배 293박스(시가 4억원 상당)를 국내에 밀반입하려던 일당을 붙잡았다.

임재수 목포해양경찰서장은 "올해 담배 밀수가 성행하고 있어 관세청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해상 경계를 강화해 나가겠다"며 "법질서와 시장경제 교란 범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