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정부기관 홍보대사 위촉 논란

송고시간2021-06-21 13:29

댓글

한·아프리카재단 "논란 알고 있어…재검토 계획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지난해 인종차별과 성희롱 논란 등에 휩싸였던 방송인 샘 오취리를 정부 산하기관이 홍보대사로 선정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최근 한·아프리카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방송인 샘 오취리. [한·아프리카재단 제공]

최근 한·아프리카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방송인 샘 오취리. [한·아프리카재단 제공]

21일 외교부 산하기관인 한·아프리카재단에 따르면 최근 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가나 국적의 샘 오취리는 2년간 재단 활동을 알리고, 국내 아프리카 인식을 높이는 업무 등을 맡는다.

그러나 지난해 각종 구설에 오르며 방송에도 하차한 인물을 1년도 채 안 돼 홍보대사로 선정한 것에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줄을 잇고 있다.

작년 8월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얼굴을 검게 칠하는 '블랙페이스' 분장을 하고 가나의 장례 문화를 흉내 낸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졸업사진을 두고 "흑인으로서 매우 불쾌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SNS에 올린 글 중 '무지'(ignorance) 등 일부 단어가 논란이 되며 역풍을 맞았고, 앞서 출연한 예능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를 취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재차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그가 SNS에서 배우 박은혜를 향한 성희롱 댓글에 동조했다는 의혹을 뒤늦게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샘 오취리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근 한·아프리카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방송인 샘 오취리. [한·아프리카재단 제공]

최근 한·아프리카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방송인 샘 오취리. [한·아프리카재단 제공]

재단은 이 같은 여론은 알지만 재검토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재단 관계자는 "과거 발생한 일 탓에 홍보대사 선정을 두고 고민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특정 세대에 한정돼 발생한 논란이고, 그런 사실조차 모르는 이들도 있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본인이 이미 사과했고, 열심히 홍보대사에 임하겠다는 의지도 강하다"며 "(일부 주장대로) 금전적인 대가가 있는 것은 아니며 어디까지나 명예직"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외교부 산하기관으로 출범한 재단은 아프리카 민간 외교 지원과 한국과 아프리카 간 쌍방향 인식 제고·관계 증진 등의 역할을 맡고 있다.

shlamazel@yna.co.kr

'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정부기관 홍보대사 임명에 시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