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자치경찰 1호 시책은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 대책

송고시간2021-06-21 14:26

댓글
어린이 보호구역 시·종점 표시
어린이 보호구역 시·종점 표시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 손상원 기자 = 다음 달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광주 자치경찰이 첫 번째 시책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 대책을 선정했다.

광주 자치경찰 위원회는 21일 시청에서 3차 회의를 열어 다른 지역보다 어린이 인구 비율이 높고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커진 상황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광주의 13세 미만 인구 비율은 11.3%로 7개 특별·광역시 가운데 울산 다음으로 높다.

시, 경찰청, 교육청 등이 협력해 단속, 홍보, 시설 점검·개선 등 종합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

위원회는 지역 5개 초등학교 주변에서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어린이 보호구역 시·종점 표시 효과 분석이 끝나면 경찰과 협의해 도로교통법 시행 규칙에 표준안을 등록하고 다른 구역으로 확대를 검토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중요 사건, 사고, 현안 보고 기준도 마련했다.

광주 경찰청은 생활안전, 여성, 교통 등 자치경찰 사무 관련 중요 사건을 신속하게 보고해야 하며 위원회는 이를 토대로 필요하면 심의를 거쳐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게 된다.

자치경찰 사무 담당 경찰 공무원의 임용권 행사 방안도 의결돼 위원회는 7월 전면 시행 전 인사 규칙을 확정하기로 했다.

김태봉 광주 자치경찰 위원회 위원장은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다양한 시책들을 고민하고 있다"며 "어린이를 시작으로 여성, 장애인, 노인 등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광주형 자치 경찰의 특색 있는 시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