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잔여백신 접종에 '매크로' 활용…당국 "대책 마련해 조치"

송고시간2021-06-21 18:50

댓글
잔여백신 예약 (PG)
잔여백신 예약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에서 매크로(자동반복) 프로그램을 사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잔여백신' 예약을 하는 사례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보건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질병관리청은 21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관련 질의에 "해당 내용에 대해 네이버 측과 협의 중"이라며 "신속히 대책을 마련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질병청은 예약 부도 등으로 백신이 남아서 폐기하는 것을 최소화하고 남는 백신을 일괄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난달 27일 네이버와 카카오 당일예약 앱(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시작했다.

각 의료기관은 모바일앱에 남은 백신을 등록하고, 접종 희망자는 앱에서 잔여백신이 있는 의료기관을 찾아 예약할 수 있으나 사실상 이 앱을 통해 접종하는 것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온라인 공간에서는 매크로를 이용해 앱 예약에 성공해 잔여백신을 접종했다는 사례가 공유되고 있다.

클리앙 등 일부 커뮤니티에는 '매크로 잠시 쓰니 바로 성공'이라는 게시글과 함께 질병청의 전자예방접종증명서 캡처 화면까지 올라왔다.

또 온라인을 통해 잔여백신 예약을 위한 매크로 프로그램도 배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까지 모바일 앱을 활용해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잔여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총 25만2천368명으로 집계됐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