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포 감금살인' 피의자들 檢송치…고개 숙인 채 함구

송고시간2021-06-22 08:05

댓글
마포경찰서 나서는 연남동 오피스텔 사망사건 피의자 김모 씨(왼쪽)-안모 씨
마포경찰서 나서는 연남동 오피스텔 사망사건 피의자 김모 씨(왼쪽)-안모 씨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오피스텔에서 친구를 감금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김모 씨(왼쪽)와 안모 씨가 22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오피스텔에 친구를 감금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는 안모(21)·김모(21)씨가 22일 검찰에 송치됐다.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범죄 등 혐의로 구속된 이들은 이날 오전 7시 54분께 수감 중이던 서울 마포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취재진 앞에 섰다.

푹 눌러쓴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이들은 '보복 목적으로 감금 폭행을 했나',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 없었나', '피해자를 살해할 의도가 있었나' 등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경찰 호송차에 올라탔다.

이들은 지난 3월 31일 피해자 A씨를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로 데려가 감금한 뒤 폭행 등 가혹행위를 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에게 '고소 취하' 계약서 작성과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강요하고, A씨 명의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판매하게 하는 등의 방식으로 600만원가량을 갈취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해 A씨로부터 상해죄로 고소를 당한 후 보복과 금품 갈취를 목적으로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다. 피해자 A씨는 고등학교 동기인 피의자들로부터 지속해서 괴롭힘을 당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6시께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알몸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영양실조에 몸무게 34㎏의 저체중 상태였고, 몸에는 결박과 폭행을 당한 흔적이 있었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