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괴문서 與 개입했다면 불법사찰…정치공작 말고 공개하라"(종합)

송고시간2021-06-22 14:25

댓글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 없다…그랬다면 8년간 공격 못버텼을 것"

장모 의혹엔 "검찰發 미확인 내용 보도, 정치공작 연장선 의심"

尹 "괴문서에 집권당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 (PG)
尹 "괴문서에 집권당 개입했다면 명백한 불법사찰"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자신과 가족 등의 의혹을 담은 것으로 알려진 'X파일' 논란과 관련해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라.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면서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 및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보수 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X파일'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뒤로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해당 의혹에 침묵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실체도 드러나지 않은 'X파일'로 인해 수세에 몰릴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서는 이미 'X파일'에 담긴 내용으로 윤 전 총장이 버티기 어렵다는 의견과 그동안의 의혹을 짜깁기한 수준이어서 큰 영향력이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맞서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또한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장모 최모 씨가 여기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언론 보도에도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다"며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재직 시에도 가족 관련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다만 최근 출처 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공작의 연장선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최 씨의 변호인도 입장문을 내고 "주가조작 의혹은 2013년 금감원, 경찰 내사에서 모두 '혐의 없음'으로 종결된 사안"이라며 "검찰이 저급한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은 아닌지 강력히 의심된다"고 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