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여정, 대미·대남외교에서 '김정은의 입' 역할 여전

송고시간2021-06-22 15:23

댓글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 공식 대미담화…경색국면 주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22일 바이든 미국 행정부를 향해 메시지를 던지며 '김정은의 입'으로서 위상을 다시금 드러냈다.

김여정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에서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에서 선전선동부 부부장으로, 당 중앙위 위원에서 후보위원으로 직급이 강등됐으나 이후에도 대남·대미 등 외교 전반을 다루는 모습이다.

이날 나온 담화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김 부부장이 전면에 나서 밝힌 두 번째 대미 메시지다.

김 부부장은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이 최근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 관리를 언급하면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대화 가능성에 무게를 둔 반응이 이어지자 직접 '선 긋기'에 나선 것이다.

미 국무부 당국자들의 해석임에도 외무성 당국자가 아닌, 김여정 부부장이 직접 공개적으로 일축함으로써 김 위원장의 의중을 대변한 셈이라고 할 수 있다.

북한 체제의 특성상 최고지도자의 동생인 김 부부장의 정치적 위상이 당내 직위 변화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선전선동부 부부장 직함을 갖고 외교 전반에서 사실상 김 위원장의 '대리인'으로 활약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도 이달 초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김 부부장에 대해 "대남·대미·민생·코로나19 관련 실질적 2인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
북한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김여정은 지난 3월에도 한미연합훈련을 문제 삼으며 "앞으로 4년간 발편잠(근심·걱정 없이 편안히 자는 잠)을 자고 싶은 것이 소원이라면 시작부터 멋없이 잠 설칠 일거리를 만들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미국에 경고한 바 있다.

제1부부장이던 지난해 7월에는 당시 제기됐던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하는 담화를 직접 내고 미국 독립기념일 기념행사가 담긴 DVD를 요청하는 등 대미 문제에도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 부부장은 남북관계에서도 대남 메시지를 발신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은 올해 초부터 이미 세 차례 담화를 통해 증명된 바 있다.

그는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발언을 두고 '미국산 앵무새'라며 비난했고, 같은 달 한미연합훈련을 비판하며 남북 군사합의서 파기를 거론하기도 했다.

지난 1월에는 북측 열병식을 정밀추적했다는 남측 합동참모본부를 향해 "해괴한 짓"이라고 비난하면서 새해 첫 담화를 냈다.

김 부부장은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등 대남사업을 총괄하며 남북 화해 무드의 '전령' 역할을 해왔지만, 지난해부터는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관계 경색 국면을 이끌고 있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