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옥션 6월 경매 낙찰총액 243억원…"금융위기 이후 최대"

송고시간2021-06-23 10:13

댓글

이우환 '점으로부터' 22억원 낙찰…작가 최고가 기록

이우환 '점으로부터'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우환 '점으로부터'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미술시장이 활황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옥션 6월 경매 낙찰총액이 250억원에 육박했고, 이우환은 작가 경매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서울옥션은 22일 열린 제161회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이 약 243억원, 낙찰률은 87%였다고 23일 밝혔다.

낙찰총액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국내 경매 중 최대 기록이다. 이날 낙찰총액은 낮은 추정가 합계인 230억원보다 높았다. 이는 경합한 작품들이 그만큼 많았다는 의미로, 시장 호황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지표라고 서울옥션은 설명했다.

국내 생존작가 경매 최고가 기록을 가진 이우환은 자체 기록을 경신했다. 점이 나선형으로 돌아가며 유기적인 흐름으로 나타나는 1975년작 '점으로부터(From Point)' 2점을 하나의 작품처럼 나란히 놓은 그림이다. 15억원에 경매를 시작해 22억원에 낙찰됐다.

이우환의 이전 최고가 작품은 지난 2019년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20억7천만원에 낙찰된 1984년작 '동풍'(East Winds)이었다.

이날 경매 최고가는 김환기의 무지개색 점화 '27-XI-71 #211'(1971)로 30억5천만원에 낙찰됐다. 이중섭이 말년에 그린 '가족'(1945)은 15억5천만원, 유영국의 '영혼'(1965)은 12억7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해외 작품 중에서는 야요이 쿠사마의 'Silver Nets (BTRUX)'(2014)가 치열한 경합 끝에 29억원에 낙찰됐다.

고미술 부문에서는 겸재 정선의 '동작진'이 시작가의 3배에 가까운 4억4천만원에 낙찰됐다.

doub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