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품귀 현상' 그래픽카드 절도 속출…모텔 컴퓨터 타깃

송고시간2021-06-24 07:30

댓글

인천서 피해 잇따라…암호화폐 채굴에 필요해 수요 늘며 가격↑

비트코인
비트코인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가상화폐 열풍 속 품귀 현상을 보이며 가격이 치솟은 그래픽카드를 노린 절도 범죄가 인천 모텔 등지에서 잇따르고 있다.

24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달 12일 오후 4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10∼20대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객실 내 컴퓨터에서 그래픽카드를 훔쳐 갔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이 남성들은 현금을 내고 PC 전용 객실을 빌린 뒤 컴퓨터 2대에 삽입된 그래픽카드를 모두 빼냈다.

이어 10분 뒤에는 객실 변경을 요청한 후 다른 방으로 들어가 똑같은 방식으로 그래픽카드 2개를 더 훔쳐 달아났다.

이들이 훔친 그래픽카드는 모두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제품으로 피해 금액은 4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모텔 업주는 이들이 숙박 앱에 나와 있는 홍보 글을 통해 미리 그래픽카드 종류를 파악하고 범행을 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모텔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10대 2명을 피의자로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가상화폐 채굴의 핵심 장비인 그래픽카드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출고가의 2배 넘는 가격으로 거래되는 '그래픽카드 대란'이 이어지면서 고성능 컴퓨터를 갖춘 모텔들이 범행의 표적이 되고 있다.

이달 초 미추홀구의 또 다른 모텔에서는 10대 2명이 객실 내 컴퓨터에서 그래픽카드 1개를 훔쳐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월 서구 한 모텔에서도 20대 남성 2명이 컴퓨터를 파손해 그래픽카드 2개와 메모리카드 2개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입건돼 검찰로 넘겨졌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채굴에 쓰이는 그래픽카드는 여전히 출고가의 2배 안팎의 가격으로 거래되고 있다.

최소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 상당의 그래픽카드가 모텔 객실과 같은 폐쇄된 공간에 보관돼 있다 보니 범행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이른바 '돈 되는' 그래픽카드를 훔친 뒤 되파는 수법의 범행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며 "그래픽카드를 취급하는 업체들은 물품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