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6시까지 513명, 어제보다 26명↓…내일도 600명대 예상

송고시간2021-06-23 18:59

댓글

서울 232명-경기 156명-인천 9명 등 수도권 397명, 비수도권 116명

주 중반 이후 다시 증가세…대전 교회 등 집단감염 곳곳서 잇따라

포항종합운동장 임시선별진료소
포항종합운동장 임시선별진료소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3일 오후 경북 포항종합운동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포항시민 수백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sds123@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이덕기 임화섭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23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1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39명보다 26명 적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97명(77.4%), 비수도권이 116명(22.6%)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32명, 경기 156명, 경북 28명, 부산 20명, 경남 19명, 대전 14명, 인천·울산 각 9명, 강원·충남 각 5명, 충북·전북 각 4명, 전남·제주 각 3명, 대구·세종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광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 초반, 많게는 중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06명 늘어 최종 645명으로 마감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주 초반까지 잠시 주춤하다가 다시 올라간 상황이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0명→507명→482명→429명→357명→394명→645명을 나타내며 하루 평균 약 479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유행 상황을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445명으로, 400명대 중반으로 올라섰다.

특히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327.3명으로, 여전히 300명대에 머무르고 있다.

최근 환자 발생 양상을 보면 식당, 실내체육시설, 교회 등 일상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마포구와 강남구의 음식점과 관련해서는 지난 4일 이후 종사자, 방문자 등 총 37명이 확진됐고, 경기 부천시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도 총 20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대전 유성구의 한 교회 관련 확진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방역당국이 교회 내 감염 전파의 출발점으로 보는 유치부 교사 가족까지 포함하면 누적 확진자는 최소 68명에 달한다.

이 밖에도 장애인 복지관, 병원, 초등학교 등에서도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