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운대서 시민 향해 폭죽 쏜 미군 비명예제대 후 본국으로

송고시간2021-06-24 09:41

댓글
지난해 독립기념일 연휴 당시 해운대 구남로 모습
지난해 독립기념일 연휴 당시 해운대 구남로 모습

[독자 사회관계망서비스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지난해 미국 독립기념일에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 일대에서 시민을 향해 폭죽을 쏴 공분을 샀던 미군 병사가 비명예제대로 미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주한미군 등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독립기념일 연휴에 해운대에서 시민을 향해 폭죽을 쏘는 등 난동을 벌인 A 병사가 최근 비명예제대(Other than Honorable Discharge)해 한국을 떠나 미국으로 돌아갔다.

경찰은 당시 국내법을 적용, 경범죄 처벌법 위반으로 A 병사에게 과태료 5만원을 처분했다.

주한미군은 A 병사를 별도로 기소해 군사재판에 회부했으나 재판 전 스스로 유죄를 인정해 비명예제대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미군의 경우 전역은 명예전역, 일반전역, 비명예전역, 불량품행전역, 불명예전역 등으로 나뉜다.

불량품행전역과 불명예전역과 달리 비명예전역은 징계처분으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본국에서도 군 생활을 할 수 없을뿐더러 개인기록에도 기록돼 향후 취업 등에도 장애 요소로 작용한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이번 사안은 미군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처"라며 "미군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동맹국의 시민에게 위해를 가한 점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상징적인 조처"라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