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공항 탑승동 박물관에 우리 문화재 32점 전시한다

송고시간2021-06-24 15:00

댓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 '신라 금귀걸이' 등 1년간 공개

고려시대 모란무늬 주전자
고려시대 모란무늬 주전자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인천국제공항 탑승동에 마련된 박물관에서 한국문화 미감을 보여주는 아름다운 문화재 32점이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탑승동 122번 게이트 옆에 만든 '인천공항박물관'에서 우리 문화재를 소개하는 특별전 '아름다움을 담다-그윽한 흥취, 찬란한 빛'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25일 개막해 내년 6월 26일까지 이어지는 전시에는 신라 금속 세공기술을 보여주는 금제 귀걸이, 고려 상감청자와 상형청자, 조선 백자와 청화백자 등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유물이 나온다. 고려시대 꽃모양 은잔과 모란무늬 주전자, 조선시대 매화무늬 잔과 잔받침 등도 공개된다.

인천공항박물관은 244㎡ 규모이며, 문화재가 전시되는 공간은 80㎡이다.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는 "인천공항에서 우리나라 진품 문화재를 대거 전시하기는 처음일 것"이라며 "한국 방문을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가는 외국 여행객이 문화재를 보며 한국 역사와 문화를 더 깊이 이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탑승동 문화재 전시 공간
인천공항 탑승동 문화재 전시 공간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