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20대 엄마, 친구 개 봐주다 물려 사망…핏불 네마리가 공격

송고시간2021-06-24 16:00

댓글

목격자 "몽둥이로 때려도 공격 안 멈춰"

경찰이 총으로 한마리 쏴죽인 후 공격 중단

핏불
핏불

사건과 직접 관련 없음. [게티이미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에서 두 아이를 둔 20대 엄마가 친구의 집에서 개를 봐주다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와 피플 등 외신들에 따르면 나흘 전 오클라호마주 스키아툭의 한 주택에서 28세 레베카 매커디가 맹견인 핏불 네마리에 물려 숨졌다.

목격자는 "네마리의 핏불이 우리에서 나와 여성을 공격했다"면서 "몽둥이로 때리며 떼어놓으려고 해도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며 당시 참혹했던 상황을 증언했다.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도 몽둥이를 휘둘렀으나 소용이 없자 총을 발사해 매커디를 공격하던 핏불 한마리를 죽이고 다른 한마리를 쏘면서 개들의 공격을 중단시켰다.

경찰은 매커디를 공격한 핏불 중 살아있는 세마리를 보안관실에 '구금'한 후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현장에서 사망한 매커디는 당국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으나, 사고 장소의 피와 시신에서 발견된 개 이빨 자국 등으로 미뤄볼 때 개 물림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개 주인은 취미와 판매를 목적으로 핏불을 길렀다고 진술했다.

미국에서 핏불 사육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작년에도 1~9월까지만 핏불에 물려 31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이번 사건을 비판했다.

남은 가족들은 매커디의 부고 기사를 신문에 실으며 그의 죽음을 애도한 데 이어 모금 사이트인 고펀드미에도 페이지를 개설해 그의 사진과 사연을 공개했는데, 이틀만에 벌써 8천달러(880만원)가 모여 목표액인 1만달러에 근접했다.

개에 물려 숨진 20대 엄마 매커디
개에 물려 숨진 20대 엄마 매커디

매커디의 가족은 그의 사진과 사연을 모금사이트인 고펀드미 페이지에 공개했다. 고펀드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