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OTT 이용자 만족도…유튜브·넷플릭스 > 티빙·웨이브

송고시간2021-06-28 06:20

댓글

지속 이용 의향도 외산이 높아…이용자 65%, 주당 4일 이상 시청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이용자 만족도는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 외산 서비스가 티빙과 웨이브 등 국산 서비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28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국내 OTT의 콘텐츠 제공현황 및 서비스·콘텐츠 이용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4개 OTT의 이용자 만족도는 유튜브 0.83, 넷플릭스 0.57, 티빙 0.33, 웨이브 0.22 순으로 조사됐다.

이는 조사 시점에서 한 달 이내 이들 서비스를 쓴 적이 있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 내용과 이용 경험 2가지 항목을 조사해 평균을 낸 결과다.

서비스 지속 이용 의향 조사 결과도 유튜브 1.01, 넷플릭스 0.50 등으로, 외산 서비스가 웨이브 0.26, 티빙 0.22 등 국내 서비스보다 앞섰다.

응답자의 시청 빈도를 조사한 결과 '1주일에 6일 이상 시청'한다는 답이 44.3%로 가장 많았고, 이어 '1주일에 4~5일 시청'한다는 답이 20.2%였다.

이들을 합치면 1주일에 4일 이상 시청한다는 비율이 전체의 64.5%에 달했다. 이는 전년도 조사 결과 시 59.1%보다 5.4%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인터넷 동영상 시청 장소로는 집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고, 다른 장소에서의 시청 빈도는 전년보다 전반적으로 줄어들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의 영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월 정액제에 가입 중인 OTT(복수 응답)로는 넷플릭스(26.4%)가 가장 많았고, 이어 유튜브 프리미엄(12.7%), 웨이브(6.8%), U+모바일TV(5.3%), 티빙(4.8%) 등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한 달 내 이용한 적이 있는 서비스는 유튜브(90.6%)에 이어 넷플릭스(32.9%), 네이버TV(30.7%), 페이스북(동영상 시청 한정·19.5%), 카카오TV(14.2%), 웨이브(12.5%), 티빙(12.3%), U+모바일TV(10.3%), 아프리카TV[067160](10.1%) 등 순이었다.

넷플릭스는 전년(17.4%)보다 이용 경험 비율이 2배 가까이 높아졌다.

한 달 내 가장 자주 쓴 서비스는 유튜브(74.8%), 넷플릭스(7.8%), 웨이브(4%), 티빙(2.3%), 시즌(2.1%) 등이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