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수부, 아시아 크루즈협의체 가입 연장…"코로나19 이후 준비"

송고시간2021-06-27 11:00

댓글

2024년 6월까지로 3년 연장…"관광상품 개발 등 기항지 매력 강화"

멕시코 코수멜섬에 도착한 크루즈선
멕시코 코수멜섬에 도착한 크루즈선

[EPA/Heyder Castillo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고자 '아시아 크루즈협의체'(ACC) 가입을 2024년 6월 30일까지로 연장한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아 크루즈협의체는 아시아 지역내 크루즈산업을 발전시키고자 2014년에 설립됐다. 현재 한국, 홍콩, 대만, 필리핀, 중국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은 2017년에 가입해 올해 6월 회원자격이 만료될 예정이었으나 이번에 3년을 연장했다.

해수부는 앞으로 부산, 인천, 제주, 강원 속초, 전남 여수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크루즈 기항 도시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특색 있는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교통 편의를 높여 기항지로서의 매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에 기항하는 외국 크루즈 선에는 접안료를 감면해 주는 등 다양한 혜택도 준비하고 있다.

오는 9월에는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크루즈 박람회(Seatrade Cruise Global)에도 지자체와 함께 참가해 한국이 해외 크루즈 노선에 기항지로 포함될 수 있도록 홍보할 예정이다.

2017년 1만5천여명 수준이었던 국내 크루즈 관광객은 2019년에는 3만6천여명으로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해수부는 이런 수요를 고려해 코로나19로 침체한 국내 크루즈산업을 회복하고자 연안 크루즈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전준철 해수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크루즈 입항 금지 조치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 크루즈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아시아 크루즈협의체를 통해 회원국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코로나19 이후 크루즈 산업 재도약을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제10회 아시아크루즈협의체' 정기회의 참가자들
2019년 '제10회 아시아크루즈협의체' 정기회의 참가자들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