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아파트 붕괴 사흘째 수색 난항…사망 5명으로 늘어(종합)

송고시간2021-06-27 09:45

댓글

계속되는 화재에 수색작업 차질…실종 156명·생존자는 아직 없어

인근 '쌍둥이' 빌딩도 대피령…40년 넘은 건물 안전성 전수 점검

붕괴사고가 난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사고가 난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AP=연합뉴스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플로리다주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 사흘째인 26일(현지시간) 수색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생존자 구조 소식은 아직 없는 상태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추가로 발견된 생존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사망자는 1명 늘어나 5명이 됐고, 실종자는 156명이다.

다섯번째 사망자의 시신은 이날 건물 잔해 속에서 발견됐으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시신의 일부도 나왔다고 카바 카운티 장은 설명했다.

실종자는 DNA 검사 등으로 신원이 속속 확인되면서 전날 159명에서 3명 줄어들었다.

카바 카운티장은 "최우선은 수색과 구조다. 잔해에서 생존자를 찾을 것"이라며 "우리는 계속 희망을 품을 것이다. 인내심을 가지고 기도해달라. 우리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정말로, 정말로 어려운 시점"이라며 "여러 사람이 구조됐기를 바라며 아침에 눈을 떴지만 바라는 소식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했다.

미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현장
미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현장

[신화=연합뉴스]

당국은 밤샘 수색작업을 벌인 데 이어 이날도 오전부터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카바 카운티장은 잔해더미 깊은 곳에서 시작된 화재가 한동안 계속되고 있어 구조작업에 방해가 되고 있다며 발화지점을 파악하기가 아주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간간이 이어지는 폭우도 수색작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잔해더미 속 생존자가 몸을 숨길 수 있을 만한 공간을 찾는데 집중하고 있다. 생존자의 구조 신호 파악을 위해 음향탐지장비도 동원됐다.

계속되는 수색작업에도 구조 소식이 들려오지 않으면서 사망자 수가 크게 늘 수 있다는 우려도 이어지고 있다.

붕괴사고가 발생한 아파트와 붙은 같은 단지 아파트 건물에도 예방 차원에서 대피 권고가 내려졌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주말을 대통령 별장 캠프 데이비드에서 보내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정기적으로 붕괴 참사 현장 상황과 관련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고 백악관 당국자가 밝혔다.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당국은 26일 40년 이상 된 건물의 안전성을 전수 점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완공된 지 40년이 넘은 카운티 내 모든 건물은 30일간 안전 점검을 받는다.

사고 아파트와 바로 옆에 인접한 '쌍둥이' 빌딩에도 대피령을 내렸다.

찰스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은 이날 CBS 방송에서 같은 건설 업체가 비슷한 시기에 지은 '챔플레인 타워 노스'에 대해 자발적 대피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국은 이 빌딩을 종합적으로 진단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미 상무부 산하 표준기술연구소(NIST)에서도 6명을 파견, 붕괴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할 예정이다

NIST는 9·11 테러 등 4건의 조사를 한 바 있다.

붕괴한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붕괴한 미 플로리다주 아파트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