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 빈과일보 논설위원, 영국 향하려다 공항서 체포

송고시간2021-06-28 09:26

댓글

최근 열흘간 빈과일보 기자·간부 7명 줄줄이 붙잡혀

홍콩 빈과일보 2021년 6월24일 마지막 신문
홍콩 빈과일보 2021년 6월24일 마지막 신문

[촬영 윤고은] 홍콩의 대표적 반중매체 빈과일보가 홍콩보안법의 벽을 넘지 못하고 24일 마지막 신문을 발간하며 26년 역사를 끝냈다. 빈과일보의 24일자 1면.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지난 24일 폐간한 홍콩 반중신문 빈과일보와 관련해 체포가 이어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8일 빈과일보 논설위원 펑와이쿵(57)이 전날 밤 10시께 공항에서 체포됐으며 영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어 펑 위원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의 '외세와 결탁'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빈과일보에서 1997년부터 논설위원으로 재직해온 펑 위원은 지난해 시작한 빈과일보 온라인 영문판의 편집장도 맡아왔다.

그는 또한 중신문(眾新聞) 등 다른 민주진영 온라인매체에서 칼럼니스트로 활약해왔다.

경찰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빈과일보의 논설위원을 체포한 것은 두번째다.

앞서 지난 23일 홍콩보안법 담당부서인 국가안전처는 빈과일보의 논설위원 융칭키(55)를 외세와 결탁한 혐의로 자택에서 체포했다.

그는 2016년부터 800편의 칼럼과 논평을 써왔으며, 그중 331편은 2019년 이후 작성됐다.

빈과일보는 융 위원이 체포된 직후 폐간을 선언했다.

펑 위원이 체포되면서 지난 17일 경찰의 빈과일보에 대한 압수수색 이후 열흘간 빈과일보와 관련해 체포된 이는 7명으로 늘어났다.

이중 편집국장 등 2명은 외세와 결탁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빈과일보에 2019년부터 실린 30여편의 글이 외세와 결탁한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